바이올린 제작 (15) – Plate Graduation (두께 맞추기)

뒷판의 두께를 다듬는 과정

F-hole 작업이 끝나면 악기의 소리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작업인 Plate Graduation (앞판과 뒷판 두께 맞추기)를 한다. 쉽게 이야기하면 앞판과 뒷판을 진동하기 좋은 형태로 만들어 주는 작업이다. 이 작업은 다른 작업과 다르게 일정한 치수가 정해져 있지 않다. 물론 어느 정도 두께를 조절하는 패턴이 있지만 나무를 직접 만져보면서 각 나무의 성질을 반영하여 두께 조절을 한다. 너무 얇게 깎으면 악기가 쉽게 변형이 되고 너무 두껍게 깎으면 제대로 진동할 수 없기 때문에 각 나무의 특성을 잘 파악하는 것이 악기 제작가에게 가장 중요한 것 중에 한가지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Plate Graduation (두께 맞추기) 작업을 끝낸 후에는 마무리 된 두께, 무게, 탭톤(Tap Tone 판을 두드려 소리를 측정), 깎아낸 패턴 등을 기록하여 작업을 통해 느꼈던 나무의 특성을 수치화시켜 쉽게 비교할 수 있는 자료를 만든다.

pic-1
앞판의 안쪽을 깎아 두께를 조절한 모습

Plate Graduation (두께 맞추기) 작업도 아치(arch)를 만들 때와 마찬가지로 손가락대패(finger plane)를 사용하여 깎아내고 스크래이퍼(scraper)로 마무리한다. 이 작업은 보통 뒷판을 먼저 작업하며 완성된 뒷판은 미리 준비된 옆판에 접합하여 앞판의 작업이 끝나면 바로 몸통(body)를 완성할 수 있도록 준비한다. 앞판의 경우 Plate Graduation (두께 맞추기) 작업이 끝나면 f-hole작업에서 남겨두었던 부분을 마무리하여 완성한다. 그리고앞판에 Bass-bar(베이스바)를 붙이는 작업을 하면 앞판도 완성된다.

059
앞판에 베이스 바(bass-bar)가 붙어있는 모습

Bass-bar(베이스바) – 바이올린의 경우 G선의 아래 위치한 앞판의 위쪽과 아래쪽 끝에서 약 4cm정도를 제외하고 위에서 아래까지 길게 붙어있는 두께 약 6mm의 나무조각을 이야기 한다. Soundpost(사운드포스트)는 Bridge(브릿지)의 진동을 뒷판으로 전달하는 역활을 하고 Bass-bar는 Bridge의 진동에 따라 앞판 전체가 고르게 진동하도록 하는 역활을 한다.

완성된 뒷판을 옆판에 붙인 모습

완성된 뒷판을 옆판에 붙인 후에는 옆판 내부에 붙어있던 틀(form)을 띄어내고 지금까지 작업 과정에서 묻어있을 수 있는 아교 등을 제거하고 틀(form)에 붙어있던 블록(block) 등 불필요한 부분을 다듬는 작업을 한다.  이렇게 모든 준비가 끝나 마지막으로 앞판을 접합하면 악기의 몸통(body)이 완성된다.

060
앞판을 붙이기 위한 준비가 끝난 사진

Spread the word. Share this post!

Leave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gtag('js', new Date()); gtag('config', 'UA-129697321-1');